민주 “비핵화 속도감 있게 추진”… 한국 “비핵화 시간표 가져와야”
민주 “비핵화 속도감 있게 추진”… 한국 “비핵화 시간표 가져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협의단 남측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회의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협의단 남측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회의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선언만 반복해선 국민이 실망할 것”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여야는 15일 사흘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회담 성과에 대한 각각 초점을 달리한 주문을 제시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속한 판문점 선언 합의 이행을 이끌어내기 위한 협상 의지를 드러내면서 야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를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정부의 이 같은 노력에 대해 야당의 대승적인 차원에서의 협치를 당부했다.

반면 야당은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를 성과물로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회 비준없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열었다고 비판하면서 이번 회담이 ‘퍼주기식’ 정상회담이 되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시설, 핵 프로그램 포기’라는 구체적이고 실체적인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확답을 받고 돌아와야 한다”고 논평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국회의 비준동의를 받지도 않은 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열고, 4대 그룹 총수들을 방북에 동행시키려 하고, 군사적 긴장완화 조치를 했다”며 “정부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눈치를 보느라 대북지원이라는 ‘선물 보따리’만 정상회담에서 풀어놓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비핵화가 본질”이라면서 이번 회담 준비가 외형에 치우친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1차 남북정상회담과 같이 ‘선언’만 반복해선 안 된다”며 “북한의 비핵화라는 본질보다 부차적인 ‘이벤트’가 앞서는 상황이라면 국민은 곧바로 실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회담에 임박해 정치권과 대기업에 평양 동행을 압박하는 등 외형에 치우쳤던 점은 이번 정상회담의 옥에 티”라며 “정부는 마지막까지 성공적인 회담을 위한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fgiy827 2018-09-15 19:23:12
지금이 안에서 쌈질 할 시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