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술먹이고 성폭행 방치 사망케한 10대 2명 영장
여고생 술먹이고 성폭행 방치 사망케한 10대 2명 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함.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함.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여고생에게 술을 먹이고 성폭행을 한 후 방치해 숨지게 한 남학생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5일 특수강간 혐의로 A(17)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오전 2시 10분에서 4시 15분 사이 전남 영광군 한 모텔 객실에서 B(16)양에게 술을 먹이고 성폭행 한 뒤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성폭행을 당한 후 방치돼 이날 숨졌다.

B양의 시신은 이날 오후 4시께 객실 청소를 위해 모텔에 간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조사 결과 A군 등은 어릴 때부터 알고지낸 B양을 성폭행할 계획을 세우고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전화로 불러냈다. 이들은 소주 6병을 사서 게임을 하며 B양에게 2병 반 이상을 마시게 했다.

경찰은 A군 등이 술 취한 B양이 항거하지 못하게 한 상태에서 성폭행 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양의 시신 부검 결과 A군 등 2명의 DNA가 발견됐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특수강간 치사가 아닌 특수강간 혐의만 적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몽둥이 2018-09-15 19:39:09
이런 머리에 피도 안마른 식히들이 더러운 어른 흉내를 내고 사망케 해? 이 사회 정말 더럽다. 대체 애들이 뭘 보고 배운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