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빨간불’ 1∼8월 취업자 증가폭, 작년 32% 수준
‘고용 빨간불’ 1∼8월 취업자 증가폭, 작년 32%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박람회 찾은 구직자들 ⓒ천지일보
취업박람회 찾은 구직자들 ⓒ천지일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올해 1~8월까지 취업자 월평균 증가폭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취업자는 월평균 2673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만 7000명 증가했다. 이는 작년 1~8월 취업자는 전년 동기대비 월평균 33만 5000명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32% 수준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1월에는 33만 4000명으로 지난해 증가 폭인 31만 6000명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2월부터는 10만명대 초반으로 급감했고, 7월과 8월에는 각각 5000명, 3000명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정부는 올해 취업자 증가 목표를 월평균 18만명으로 잡았다. 이 수치에 도달하려면 9∼12월 4개월간 취업자가 월평균 32만 5000명 규모로 증가해야 한다. 하지만 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의 고용이 부진한 상황이어서 목표에 도달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앞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3일 한 방송에서 “9월 고용지표는 상당히 실망스러운, 안 좋은 숫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단기적으로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