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대북제재 이행 문제 논의”
미국,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대북제재 이행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8일 오후 3시(한국시간 9일 새벽 5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포함된 최휘(64)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의 한국을 방문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유엔 안보리 모습 (제공: 유엔) ⓒ천지일보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8일 오후 3시(한국시간 9일 새벽 5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포함된 최휘(64)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의 한국을 방문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유엔 안보리 모습 (제공: 유엔) ⓒ천지일보DB 

러시아 등 제재 약화 시도에 대응… “제재 이행해야”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이 유엔의 대북제재 이행과 집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7일(현지시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 등 일부 국가의 대북제재 이행 보고서 수정 압박과 대북제재 약화 등 시도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나섰다. 

앞서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대북제재 이행을 감시하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이 러시아 압력으로 수정됐다는 주장과 함께 러시아를 비판했다. 

헤일리 대사는 “보고서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러시아가 유엔의 독립적인 대북제재 보고서를 편집하거나 방해할 수 없다”며 “유엔제재의 완전한 이행은 모든 회원국의 의무이며, 러시아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역시 러시아의 수정 압력 의혹을 비판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를 겨냥해 “러시아는 대북제재를 감시하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을 바꾸려고 함으로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약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시도를 했다”고 비판했다. 

문제가 된 보고서는 지난달 대북제재위가 유엔 회원국들의 중간 이행 상황을 점검해 제출하면서 논란이 됐다. 보고서엔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고, 북한으로의 석유제품 반입에 러시아가 일부 관여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크게 반발한 러시아는 유엔 대사를 통해 보고서 항목과 작성 과정에 불만을 제기하면서 보고서 수정을 대북제재위에 요구했다. 

미국이 러시아를 강력 비난하며 대북제재 점검에 나선 것은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단일대오를 유지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비핵화에 대한 의미있는 결과물이 나오기도 전에 제재가 이완되면 협상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