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환자 밀접접촉자 21명 전원 ‘음성’ 판정
메르스 확진환자 밀접접촉자 21명 전원 ‘음성’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 한층 낮아져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의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4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21명 전원이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오면서, 지역사회에서의 메르스 확산 가능성은 한층 낮아지게 됐다.

검사를 받은 밀접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4명을 비롯해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권 1명, 리무진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다.

이들은 A씨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거나 입국 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A씨와 가까이 접촉했던 사람이다. 그 만큼 감염 위험이 높은 그룹에 속한다.

앞서 질본은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를 넘긴 지난 13일 밀접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검사는 자택과 시설에 격리된 밀접접촉자에 대한 중간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보건당국은 메르스 최대 잠복기(14일)가 끝나기 전인 오는 20일 한 차례 더 검사를 시행하고 최종 격리 해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A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이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