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韓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6기·패트리엇 64기 판매 승인
美국무부, 韓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6기·패트리엇 64기 판매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부가 우리나라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P-8A) 6기와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64기의 판매를 승인했다고 외교전문매체 디플로맷이 14일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안보협력국(DSCA)은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날 국무부가 대외군사판매(FMS) 프로그램을 통해 총 21억 달러(약 2조 4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6기의 한국 판매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패트리엇 64기 가격은 총 5억 100만 달러다.

최종 판매는 의회 승인 절차 후 마무리된다.

지난 6월 한국 방위사업청은 미군의 주력 대잠 초계기인 최신형 P-8A 포세이돈을 해외구매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DSCA는 13일자 성명을 통해 “한국은 지난 25년간 미국에서 생산된 P-3 오라이언 해상초계기를 운용하면서, 합동해상작전에 상호 운용성과 중요한 능력을 제공해왔다”고 판단했다.

또 “한국은 이 기간에 걸쳐 미 해군과 함께 해상초계기의 구매 및 유지에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면서 “(포세이돈) 판매는 한국으로 향후 30년간 해상초계기 능력을 현대화하고 유지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