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24시간 소통체계 갖춰”
조명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24시간 소통체계 갖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하며,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통일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하며,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 당국자가 한 공간에서 상주하며 24시간 소통할 수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여는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늘 문을 열게 됨으로써 남북 간에 1년 365일 24시간 상시 소통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조명균 장관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남북 출입사무소에서 개성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런 통로를 바탕으로 해서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여러 가지 사업들을 북측과 더 긴밀하게 협의할 수 있게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미 간에 협의가 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미 간에 여러 차례 긴밀하게 협의했고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바탕 위에서 남북 공동관계 여러 가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선 “개성공단 재개와 연락사무소와는 관련이 없다”며 “개성공단을 재개하는 남북경협을 저희가 추진하는 건 기본적인 목표지만, 그것은 전반적으로 국제사회와의 공조 틀에서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