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협회 “직원 주휴수당 폐지” “담배 매출 세금 제외” 요구
편의점협회 “직원 주휴수당 폐지” “담배 매출 세금 제외”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가 12일 오후 서울 성북구 보문동 사무실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과 최저임금 관련 간담회를 열어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보안대책을 제안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2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가 12일 오후 서울 성북구 보문동 사무실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과 최저임금 관련 간담회를 열어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보안대책을 제안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2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최근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반발이 거센 가운데 편의점 직원에 대한 주휴수당 폐지와 담배 매출 세금 제외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편의점협회는 12일 오후 서울 성북구 보문동 사무실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최저임금 관련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업계 요구를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권은희 최고위원, 하태경 의원 등이 참석했다.

협회 측은 “올해 최저임금이 올라 점주들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고 내년에도 인상이 될 텐데 견딜 수 없는 상황”이라며 “거기에 주휴수당까지 포함하면 시급 9030원이 돼 부담이 과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편의점 직원에 적용되는 주휴수당을 폐지를 요구했다.

이어 “담배와 쓰레기종량제 봉투는 세금이 70%가 넘는 상품으로 영업 이익이 10% 미만”이라며 “판매 금액의 대부분이 세금인 관계로 판매자가 카드수수료 모두를 부담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부가적으로 납부하고 있는 세금의 면제와 카드수수료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 측은 최저임금 관련해 개선 방안을 제기하기도 했다.

최저임금 인상분 중 정부와 가맹본부가 각각 30%씩 부담해준다면 나머지 부분은 점주가 부담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4대 보험 의무가입에 대한 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편의점 직원에 대한 고용·산재보험은 바로 가입하되 국민연금·건강보험은 90일 이상 근무 시 가입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협회 측은 “현행 가맹법상 동일 브랜드 간 거리 제한을 250m로 정하고 있으나 이종 브랜드 간에는 아무런 제약이 없어 근접 출점으로 인해 가맹 점주들의 피해가 극심하다”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가맹본사, 점주들이 자율분쟁조정위원회를 구성해 분쟁 사항을 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우리가 힘이 없지만, 여러분이 요구한 최저임금 대책, 근접출점제한, 담배 매출 세금 제외 등에 관련해 대책 마련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협회 측은 지난 8월 29일을 전국의 수백여 업종별·지역별 소상공인 단체를 포함한 수만명의 소상공인들과 함께 범국민대회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