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저지 ‘1차 관문’ 14일… 추가 확진환자 0명
메르스 저지 ‘1차 관문’ 14일… 추가 확진환자 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평균 잠복기 5~7일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지난 7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메르스 평균 잠복기를 5~7일로 보면 12일부터 14일까지가 메르스 관리의 1차 관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 최대 발생국은 사우디아라비아로 939명(2012~2015년)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들의 바이러스 잠복기는 평균 5.2일이었다. 최소 잠복기는 1.9일, 최대 잠복기는 14.7일이었다.

한국에서는 2015년 환자 186명이 발생했다. 평균 잠복기는 6.83일이었다. 잠복기 범위는 최소 6.31일, 최대 7.36일로 나타났다.

한국과 사우디의 잠복기 범위는 차이를 보이지만 우리 보건당국은 메르스 잠복기를 2∼14일로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확진환자 A(61)씨와 접촉해 의심을 보였던 10명에 대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발열과 기침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메르스 발생 5일째인 현재까지 확진 환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으면서 메르스 국면은 안정상태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 동안에는 지속해서 관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메르스 종식은 마지막 환자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최장 잠복기의 2배 기간(28일) 동안 환자가 나오지 않을 때 선언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