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진안전주간 맞아 ‘지진대피 훈련’ 실시
경북도, 지진안전주간 맞아 ‘지진대피 훈련’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장비 활용 가상 체험

소화기 사용 등 안전교육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가 12일 올해 2주년인 ‘지진안전주간’을 맞아 ‘경북도 지진대피 훈련’을 가졌다고 밝혔다.

10~14일 운영되는 ‘지진안전주간’은 2016년 9월 12일 경주지진 이후 지진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지진 행동요령을 홍보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에서 지정했다.

이번 지진대피 훈련은 ‘2018 지진안전주간’ 기간 중 전국단위 훈련이다. 도청, 도의회 및 도청어린이집, 시군 및 교육청, 각급 학교(초·중·고·특수)와 민간기관에서도 동시에 실시했다.

이날 오후 2시 정각 지진 상황이 발령되자 도청 직원들과 도청 어린이집 교사 및 원생들은 몸을 보호하기 위해 책상이나 탁자 아래로 대피한 후, 지진매뉴얼에 따라 옥외 대피장소로 지정된 새마을광장으로 대피했다.

훈련이 끝난 후에는 직원들에게 지진대피 행동요령 교육과 홍보물 배부, 지진 등 재난발생에 대비한 생존가방 전시 및 VR장비를 활용한 가상 지진체험을 실시하고 심폐소생술, 소화기 사용법 등 화재진압 및 안전 교육을 진행했다.

도는 앞으로 도민들을 대상, 지진발생 시 초기 대처능력을 높이기 위해 지진 일반상식, 지진발생시 대피요령, 지진 대피소 이용관련 정보 등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지진대비 행동요령 도민순회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철우 지사는 “지진은 막을 수 없지만 평상시 훈련을 통해 미리 대비하고 개개인의 지진대응 능력을 키운다면 나와 내 가족, 이웃들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하고 행동요령을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