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이권 알선의혹’… “상담이나 해보라고 한 것” 해명
진선미 ‘이권 알선의혹’… “상담이나 해보라고 한 것”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천지일보 2018.8.29

“남편, 사업가에 연결”… “연락처 알려준 게 전부”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진선미 여가부 장관 후보자가 수억원대의 이권 사업 알선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YTN은 진 후보자가 2년 전 지인 허모씨의 부탁을 받아 자신의 남편 이모씨를 사업가 이모씨와 연결시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허씨는 당시 현역의원이었던 진 후보자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씨에게 유명 캐릭터 관련 사업을 제안했다. “진선미 의원을 통해 필요한 절차를 알아봐 줄 수 있다”는 허씨의 말에 이씨는 사업을 추진했다.

실제 허씨는 진선미 의원실로부터 받은 것이라며 이씨에게 문자 한통을 건네기도 했다. 문자엔 의원이 직접 신경 쓰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연락처도 담겼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얼마 후 이씨는 진 후보자의 남편인 이씨로부터 “사업을 도와줄 수 있다”는 전화도 받았다.

YTN은 “전화통화가 이뤄지는 과정에 진선미 의원이 직접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진 후보자가 자신의 오랜 지인의 아들인 허씨가 사업으로 고민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캐릭터 사업 관련 인사를 잘 안다는 남편을 직접 연결해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진선미 의원실 관계자는 “진 후보자가 평소 소통하는 지인이 ‘우리 아들이 이런 고민이 있는데’라고 말씀을 주시니, (진 후보자) 남편분 지인 중에 그런 일을 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으니 (지인에게) 부군의 연락처를 알려준 게 전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군도 ‘관련 회사에 지인이 있으니 상담이나 해보라’고 연락처를 알려준 것”이라며 “전화통화로 상담하고, 아이디어가 전혀 해당 사항이 없어서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사업 특혜 논란에 대해선 “상담을 해보라는 취지라서 요구나 특혜 관여가 전혀 없었다. 통화 한번 해보라는 취지로 끝난 내용”이라고 했다.

또한 수억원대 규모의 이권사업이란 보도와 관련해서 진 의원 측은 사업규모나 관련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하기 때문에 특혜에 관여할 여지조차 없으며 이런 상황에서 대가성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과잉해석’이라는 입장이다.

단순 소개라는 진 후보 측 해명에도 불구하고 도덕성 논란은 피해가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윤리실천 규범엔 국회의원이 타인을 위해 재산상의 이득 취득을 알선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20일로 예정된 진 후보자 청문회에선 이와 관련한 논란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