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협상관 극명히 갈려… 文대통령, 남북관계에 더 무게”
“韓美정상 협상관 극명히 갈려… 文대통령, 남북관계에 더 무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남북미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거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토끼와 비슷한 협상 기질을 보인다고 조지 로페스 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비교했다.

미국 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협상 중개인’으로서 문 대통령의 역할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스타일을 분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로페스는 “트럼프 대통령은 불완전한 약속한 거창한 선언을 토대로 외교 레이스에서 속도전을 펼쳐 이기려고 하지만, 문 대통령은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가면서 디테일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의 에이브러햄 덴마크 국장도 “문 대통령이 처음부터 (북한 비핵화) 외교의 핵심 동력(key driver)이었다”라고 평가했다.

덴마크 국장은 “현재 두 개의 외교 트랙이 나란히 작동하고 있다”며 “하나는 한국 정부가 주도하는 평화 트랙이고, 또 하나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비핵화 트랙인데 지금까지는 평화 트랙이 훨씬 더 많은 성과를 만들어냈다”고 판단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 역량 여부에 좌지우지 하지 않고 남북관계 진전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소장은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장 해제 여부는 염두에 두지 않는다. 그는 관계 증진을 원하는 것”이라며 “물론 그(문 대통령)는 미국이 무장해제에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을 안다. 따라서 그의 목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족시킬 정도로만 점수를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으로 신속한 결과를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집과 점진적 발전이라는 문 대통령의 인내가 앞으로의 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NBC는 지적했다.

루이스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무장해제할 것이라고 반복적으로, 공개적으로 약속했지만 그(김정은)는 늑장을 부리고 있다”며 “트럼프가 이것을 얼마나 견딜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로페스는 “문 대통령이 남북회담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서명하도록 분위기를 만든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중재자로서 받아들일지, 심각한 의문이 든다”며 “한미관계가 더 멀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