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천해성 차관이 소장 겸직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천해성 차관이 소장 겸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개소식에 조명균·리선권 참석
개소식 직후 곧바로 업무 가동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가 오는 14일 개성공단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열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은 14일 오전 10시 30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며 “남북은 개소식 이후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를 바로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우리 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대표들이 참석한다.

개소식에는 헌판 제막식, 기념사, 기념촬영이 진행된 후 곧바로 가동에 들어간다.

소장은 남북 사이에 주 1회 열리는 정례회의와 필요한 협의 등을 진행하며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맡는다.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남측에 통보해왔다. 올해 들어 고위급회담에 대표단 일원으로 나왔던 전종수 부위원장이나 박용일 부위원장 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 대변인은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동미 2018-09-12 13:00:49
뭔가 활발히 움직임은 있는데... 결실을 맺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