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관계자 검찰 조사 중 투신
광동제약 관계자 검찰 조사 중 투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광고비 리베이트’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던 광동제약 한 관계자가 투신했다.

지난 11일 광동한방병원 이사장 이모씨가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투신해 부상을 당했다.

이씨는 저녁을 먹으러 가겠다며 검찰청사를 나갔다가 이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지인들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한 검찰과 경찰은 인근을 수색, 오후 8시께 이씨를 발견했다.

이씨는 2층에 있는 아크릴 소재 가림막 위로 떨어져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씨는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는 대가로 수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