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환자’ 10명 모두 최종 음성 판정
‘메르스 의심환자’ 10명 모두 최종 음성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 A(61)씨와 접촉해 의심 증상을 보였던 10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12일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9명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발열과 기침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 동안에는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A씨가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추가 확진환자는 없다. 밀접접촉자는 21명으로 승무원 4명, 의료진 4명, 검역관·입국심사관·리무진택시기사·가족 1명씩 등이다.

이외 일상접촉자는 전날 408명에서 435명으로 27명이 늘었다. 27명은 A씨가 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 이용했던 리무진 택시에 탑승한 승객 25명과 쿠웨이트에서 A씨와 접촉했다가 입국한 근로자 2명이다.

밀접접촉자는 자택이나 시설에서 격리돼 능동감시를 받고, 일상접촉자는 지자체에서 전담 공무원이 1대1로 붙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원석 2018-09-12 13:09:20
다행이다 메르스 땜에 전국이 비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