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알고 보니 벤츠 차량 소유자… “불안한 마음에 벤츠 타겠어요?” 리콜 사태 항변
윤서인, 알고 보니 벤츠 차량 소유자… “불안한 마음에 벤츠 타겠어요?” 리콜 사태 항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MBC)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고(故)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1일 징역 1년을 구형 받은 만화가 윤서인이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한 모습이 재조명됐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인 뉴스데스크 출연’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은 지난해 MBC ‘뉴스데스크’에 ‘벤츠 차량 소유자’ 인터뷰이로 출연한 만화가 윤서인의 모습이 담겨있다.

당시 윤서인은 벤츠 리콜 관련 보도에 등장해 “벤츠라고 해서 큰 돈 주고 산 건데, 또 리콜 기사 나오고 공장 또 오가라고 해서 불안한 마음이 자꾸 든다. 이래서 (벤츠를) 타겠냐”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이날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세의 전 MBC 기자와 만화가 윤서인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윤서인과 김 전 기자는 지난 2016년 고 백남기씨가 위독한 상황인데 그의 딸이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글과 그림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조사 결과 백씨의 딸은 휴양 목적이 아니라 시댁 행사를 위해 발리에 다녀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