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징역1년 구형에 “내 만화 100% 진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강용석 “무죄 확신”
윤서인 징역1년 구형에 “내 만화 100% 진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강용석 “무죄 확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서인 징역1년 구형에 “내 만화 100% 진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강용석 “무죄 확신” (출처: 윤서인 페이스북)
윤서인 징역1년 구형에 “내 만화 100% 진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강용석 “무죄 확신” (출처: 윤서인 페이스북)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고(故)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징역 1년을 구형 받은 만화가 윤서인씨가 남긴 SNS 글이 눈길을 끈다.

윤서인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재판 후기. 검사가 나한테 징역 1년 부르더라. 언론사에 그린 만평으로 만화가가 감옥에 간 사례는 과거 군사정권에도 없었음. 해외 역시 독재국가가 아니고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일임”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 만화는 재판 과정에서 오히려 100% 진실임이 밝혀졌음. 재판을 하면 할수록 너무 진실이어서 나도 깜짝 놀랐음”이라고 덧붙였다.

윤서인씨는 “부랴부랴 내 혐의 내용에서 ‘허위사실’ 부분이 삭제됨. 지금은 '사실 적시에 관한 명예훼손'으로 바뀌어 있는 상태. 이걸로 나한테 감옥에 가라니. 미안하지만 난 선고에서 무죄가 될 것을 확신한다. 난 잘못되지 않았다.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이걸로 만화가를 감옥에 보내지는 못할 거다”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도 윤서인씨의 글을 공유하며 “무죄를 확신하다”는 글을 남겼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이날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세의 전 MBC 기자와 만화가 윤서인씨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윤서인씨와 김 전 기자는 지난 2016년 고 백남기씨가 위독한 상황인데 그의 딸이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글과 그림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조사 결과 백씨의 딸은 휴양 목적이 아니라 시댁 행사를 위해 발리에 다녀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