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지역개발사업 담당자 워크숍’개최
농어촌公 ‘지역개발사업 담당자 워크숍’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가 11일부터 12일까지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지역개발사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역개발사업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한 가운데 11일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어촌공사) ⓒ천지일보 2018.9.11
한국농어촌공사가 11일부터 12일까지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지역개발사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역개발사업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한 가운데 11일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어촌공사) ⓒ천지일보 2018.9.11

농어촌 지역개발 정책 방향과 우수사례 공유…12일까지 대전서 진행

[천지일보=이영지 기자]한국농어촌공사가 지역개발사업 관련자를 대상으로 전국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11일부터 12일까지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지역개발사업 관계자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개발사업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은 농어촌 지역개발의 정책 방향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사업추진 과정 중 겪는 애로사항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의 ‘사회통합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특강이 진행됐다.

이어 농식품부와 해수부 정책관계자의 지역개발 정책 방향에 대한 설명과 경북대 정태열 교수의 경관디자인 교육, 우수사례 공유 및 현안 사항 토론 등이 실시됐다.

공사는 ▲기초 생활환경 개선과 소득원 창출 ▲관계기관 및 단체와 협업을 통한 도시와 농촌 간 교류 확대 ▲사업 준공 이후, 사후점검과 농어촌 컨설팅을 통한 주민 역량 강화 등을 지역개발 추진 방향으로 정하고 ‘사람이 돌아오는 농어촌’을 구현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공사는 정부의 지역개발 사업에 참여해 도로·상하수도·문화시설 등의 기초 생활기반을 개선하고 체험·특산물 가공시설 등의 마을 소득원을 늘리고 있다.

공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 10월부터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농촌 마을의 복합·체험시설을 중소기업의 연수 및 휴양시설로 활용하는 ‘중소기업 가족 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공사는 지역개발사업으로 준공된 마을 중 시설물 활용이 부진하거나 마을 운영능력 향상이 필요한 마을에 대해 사후 현장 확인 및 컨설팅을 하고 있다.

최규성 사장은 “지역개발사업은 농어촌의 기초 생활기반과 소득원을 확충해서,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지역개발 전문기관으로서 공사의 위상을 확고하게 다지는 전략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