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수호황 계속’ 올해 7월까지 22조원 더 걷혀… 부가가치세·소득세 증가
‘세수호황 계속’ 올해 7월까지 22조원 더 걷혀… 부가가치세·소득세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법인세 원천분 증가와 소비 증가 등으로 세수호황을 이어갔다.

11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1~7월 누계 국세수입은 190조2000억원으로 작년보다 21조 5000억원 증가했다.

세목별로는 7월 한 달간 부가가치세가 17조 9000억원 걷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2분기 소비와 수입액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뒤를 이어 소득세가 7조 2000억원이 걷혀 부가가치세 다음으로 많았다. 이는 명목임금 상승으로 인한 근로소득세 증가 때문이다.

법인세 원천분이 약 3000억원 늘은 영향으로 법인세 수입은 1조 9000억원을 기록했다. 그밖에 교통세가 1조 3000억원, 관세가 8000억원 걷혔다.

특히 7월 한 달간 걷힌 세금은 33조원으로 작년보다 2조 2000억원이 증가했다.

세수 진도율은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당시 전망한 국세수입대비 70.9%로 나타났다. 세수 집행실적은 7월 집행계획인 184조원 대비 11조 4000억원 초과 집행된 195조 4000억원으로, 연간계획의 69.4%로 집계됐다.

7월 현재까지 통합재정수지는 12조 7000억원 흑자를 나타냈으며 사회보장성기금(2조 7000억원 흑자) 등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10조원 흑자를 나타냈다.

국가채무(중앙정부)는 679조 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조 7000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