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ICT 결합 ‘스마트 베이커리’ 구현
LGU+, ICT 결합 ‘스마트 베이커리’ 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서울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에서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서(MOU)’ 체결 행사가 열린 가운데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가운데)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우측)이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 사업에 활용되는 ‘클로이 홈’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8.9.11
11일 서울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에서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서(MOU)’ 체결 행사가 열린 가운데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가운데)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우측)이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 사업에 활용되는 ‘클로이 홈’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8.9.11

파리바게뜨 7곳서 10월 말까지 시범 운영

LG유플러스와 파리크라상이 함께 업계 최초로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로봇 등 최신 ICT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 베이커리’ 구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양사는 서울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파리크라상에서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브랜드인 ‘파리바게뜨’ 7개 점포에서 10월 말까지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시범서비스를 운영하는 점포는 양재본점, 강남중앙점, PB강남본점, 카페신촌점, 이촌시그니처점, 한남더힐점, 레이크팰리스점 등이다.

스마트 베이커리 시범서비스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가 탑재된 LG전자 ‘클로이 홈’ 로봇을 활용해 점포를 방문한 고객에게 ▲환영인사 ▲제품 홍보 ▲제빵·케이크류 소개 및 추천 ▲아이들을 위한 만화 퀴즈 놀이 등을 제공한다.

이에 고객이 점포를 방문하게 되면 로봇으로부터 “안녕하세요, 행복을 드리는 파리바게뜨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 되세요~”등의 환영인사를 받을 수 있다. 로봇을 직접 만지지 않아도 가까이 접근하면 “제 머리를 쓰다듬고 궁금한 걸 물어보세요!“와 같이 로봇이 친숙하게 먼저 말을 건네기도 한다.

또 로봇의 머리를 쓰다듬은 후 음성으로 물어보거나 화면을 터치하면 빵, 케이크 등을 추천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인기 만화 캐릭터를 활용한 영상과 퀴즈 놀이도 제공해 부모들이 제품을 고르는 동안 로봇이 아이들과 놀아주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파리바게뜨 양재본점에는 LG유플러스의 ▲플러그 ▲스위치 ▲공기질알리미 ▲전동블라인드 ▲U+ AI리모컨 ▲공기청정기 등 6종의 IoT기기도 적용한다.

향후 양사는 이번 시범서비스 운영 결과를 토대로 스마트 베이커리 확대를 검토하는 한편,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해 제빵 업종에 특화된 AI 및 IoT 서비스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당사의 앞선 AI와 IoT기술을 B2B 영역으로 확대해 점포를 찾는 고객과 근무하는 직원 모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스마트 스토어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는 협약식을 통해 “스마트 베이커리 구축을 통해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의 편의와 혜택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앞서가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