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핵 폐기 단계 높이려면, 북미 통큰 결단 필요”
문 대통령 “북핵 폐기 단계 높이려면, 북미 통큰 결단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북한이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는 한 차원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려면 다시 한번 북미 양 정상 간에 통큰 구상과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그 과정에서 양국은 70년 적대관계에서 비롯된 깊은 불신을 걷어내야 하며, 북미 간 진정성 있는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번 정상회담에선 남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