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美 비건 “이제 시작… 우리 할 일은 일을 마무리하는 것”
방한 美 비건 “이제 시작… 우리 할 일은 일을 마무리하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해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해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비건 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담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어려운 일을 해야 하지만 엄청난 기회도 있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이제 시작이고,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을 무겁게 생각하고 있고, 한국 측과 협업을 기대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도전과 기회를 모두 마주하고 있다.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이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이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상황에서 비핵화를 어떻게 진전시키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며 “이 과정에서 한미 간 공조의 중요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향후에도 비건 대표와 수시로 전화 통화나 만남을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비건 대표는 “한미는 매우 강력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비핵화와 평화구축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기 위한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건 대표는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후 이 본부장과 회담을 이어갔다. 이어 통일부와 청와대를 방문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12일부터는 중국과 일본을 순방할 예정이며, 이후 다시 한국을 찾아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 결과의 내용을 공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