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환자, 제한적 자가 격리 가능”
“메르스 의심환자, 제한적 자가 격리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2018.8.3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료사진. ⓒ천지일보DB. 2018.8.3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으로 보건당국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무조건 병원격리 시켰던 의심환자에 대해 제한적으로 자가 격리를 할 수 있게 됐다.

11일 질병관리본부의 ‘2018년 국내 메르스 대응지침 개정 소개’를 살펴보면 의심환자 격리방법에 대해 병원 격리가 원칙이나 연관성이 낮은 의심환자일 경우, 자가격리가 가능하다.

다만 중동방문자 중 낙타 접촉이나 낙타 생우유·생고기 섭취,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거나 의심 또는 확진환자 접촉이 있는 자는 제외되고, 폐렴 또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 있으면 대상이 되지 않는다.

또 정신적 장애와 같은 기저질환자, 노인이나 영유아 등 돌볼 대상자가 있는 자, 강력한 입원거부로 협조가 불가능한 자만 자가격리가 가능하다.

자가 격리가 가능한 곳은 의심환자가 단독 사용 가능하고 환기가 잘 되는 방으로 단독으로 사용 가능한 화장실과 세면대가 있어야 한다. 또 돌봄자 또는 본인과 연락할 수 있는 경우에 격리가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의심환자별 대응절차를 검토한 결과 외국에 비해 엄격한 격리 기준으로 불편을 초래하는 사례들이 발생했다”며 “최신 연구결과와 국외지침 개정에 따라 대응절차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돼 개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