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가대교서 5시간 넘게 ‘트레일러 난동’… 실탄발사·특공대투입
거가대교서 5시간 넘게 ‘트레일러 난동’… 실탄발사·특공대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술을 마시고 트레일러 차량을 몰아 부산과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에서 난동을 부린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은 전날 오후 11시 52분께 부산 강서구 가덕해저터널 인근에서 거가대교 시설공단 차량과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정차한 트레일러 차량의 운전자에게 하차를 요구했다.

하지만 차량 내부 50대 운전자 A씨는 문을 잠근 채 경찰의 요구를 거부하고 다시 운전을 시작해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경찰은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

A씨의 운전은 계속됐고 A씨의 차량은 11일 오전 4시 58분께 거가대교 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는 A씨가 바다에 투신하려고 차량 문을 여는 순간 차량 내부로 진입, 다른 경찰과 함께 A씨를 제압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최초 발견 20여분 전 경찰에 전화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상담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의 위치를 설명하지 않고 신고를 취소한다며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었고 이에 경찰이 추적에 나선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