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 협상 수석대표 오늘 회담… 비핵화 방안 논의
한미 북핵 협상 수석대표 오늘 회담… 비핵화 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남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남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1

트럼프 대통령 메시지 전달할지 관심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미 북핵 협상 수석대표가 11일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신임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첫 공식 회담을 한다.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북한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등 향후 북미협상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논의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에 대한 논의가 있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비건 대표는 전날 인천공항에 도착해 “우리가 어떻게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올지 협의할 일에 대해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오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각각 예방한다. 청와대도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을 면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중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하기 위해 내일(12일) 출국한다.

비건 대표가 한국을 포함해 동북아 3개국을 방문하는 건 지난달 23일 임명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달님 2018-09-11 10:35:54
꾸준히 노력하네요 좋은 결과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