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출신’ 백다은, 스폰서 제의 폭로 “이런 것 보내지 마”
‘달샤벳 출신’ 백다은, 스폰서 제의 폭로 “이런 것 보내지 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샤벳 출신’ 백다은, 스폰서 제의 폭로 (출처: 백다은 인스타그램)
‘달샤벳 출신’ 백다은, 스폰서 제의 폭로 (출처: 백다은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걸그룹 달샤벳 출신 배우 백다은이 스폰서 제의를 폭로했다.

백다은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받은 스폰서 제안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장기적인 스폰서 의향이 있다면 연락 부탁한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백다은은 “없어. 이런 것 좀 보내지 마. 나 열심히 살고 알아서 잘 산다”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백다은은 지난 2011년 달샤벳 미니앨범 ‘SUPA DUPA DIVA’로 데뷔 후 2012년 탈퇴했다. 이후 영화 ‘바리새인’에서 주연 은지 역을 맡아 배우 생활을 시작했으며, 현재 댄스 강사로도 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