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 90원으로 결정
광주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 90원으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중위소득 100% 반영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2019년 생활임금을 시급 1만 9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2019년 최저임금 8350원보다 1740원 많은 것으로, 기준중위소득 100%를 반영한 것이다.

지난 7일 열린 생활임금위원회에서 위원들은 문재인 정부에서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정책을 추진 중임을 감안해 생활임금적용대상자의 생활임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인건비로 시비 100%를 지원하는 민간위탁기관 중 월 200만원이하 임금을 받는 노동자가 근무하는 24개 민간위탁기관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했다.

광주시는 2019년 생활임금을 확정하고 10일 결정·고시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15년 하반기부터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후 올해 상반기까지 광주시 본청과 시 출자, 출연기관 소속 근로자, 민간위탁기관 근로자 총 3421명에게 35억 3400만원을 지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