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액 1년 전보다 74% 급증
보이스피싱 피해액 1년 전보다 74%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116명·10억원씩 사기당해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갈수록 다양해지면서 올해 상반기 피해액이 1년 전보다 70% 넘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80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보다 73.7%(764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자 수는 2만 1006명으로 같은 기간 대비 56.4%(7573명)나 늘어났다. 이는 매일 116명이 10억원(1인 평균 860만원) 보이스피싱을 당하는 것과 같다. 대포통장(보이스피싱에 이용돼 지급 정지된 계좌)의 경우 2만 6851건으로 27.8%(5839건) 증가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출빙자형은 1274억원(70.7%)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정부기관 사칭형은 528억원(29.3%)으로 조사됐다.

대출빙자형의 경우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를 걸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접근하는 방식이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을 일부 상환해야만 신용도가 올라가고 저금리대출이 가능해진다며 특정 계좌로 입금하게 한다.

이 같은 대출빙자형에 대한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원(39.3%)으로 가장 많았다. 여성의 경우 40∼50대가 351억원(27.9%)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부기관 사칭형의 경우 검찰 수사관을 사칭해 전화를 걸어 피해자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속이며 접근한다. 이후 이메일로 가짜 사건 공문과 가짜 신분증 사본을 보낸 뒤 악성 앱을 깔게 만든다.

이어 금감원 1332로 전화해 피해 금액을 확인하라고 하는데, 전화를 걸면 악성 앱을 통해 금감원을 사칭한 다른 사기범에게 연결된다. 이 같은 방법으로 피해자의 신뢰를 얻은 사기범은 사기 사건과 관련해 계좌 조사가 필요하다며 입금하도록 만든다.

정부기관 사칭형 피해자 중에서는 20∼30대 여성의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나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