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과천시, 주택공급 확대 대상지 되면 자족기능 훼손 우려”
김종천 과천시장 “과천시, 주택공급 확대 대상지 되면 자족기능 훼손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과천시청에서 김종천 과천시장이 과천동 일원 공동주택지구 지정계획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 과천시) ⓒ천지일보 2018.9.10
10일 오전 과천시청에서 김종천 과천시장이 과천동 일원 공동주택지구 지정계획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 과천시) ⓒ천지일보 2018.9.10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추진 대상 후보지’ 거론 입장 밝혀

[천지일보 과천=박정렬 기자] 김종천 과천시장이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추진 계획’과 관련해 과천시가 주택공급 주요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시의 자족기능 훼손을 우려한다는 입장을 10일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과천 지역이 주택공급 확대 대상지로 확정될 경우, 과천은 성장동력을 잃고 자족기능을 갖추지 못한 채 서울시의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것”이라며 “과천시민들도 시민의 의사가 무시된 정부 계획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는 지역 내 여론을 전달했다.

과천에는 ‘과천지식정보타운 공공주택지구’와 ‘과천‧주암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으로 1만 4000여 세대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예정돼 있다. 그 중 행복주택과 임대 주택은 9600여 세대로, 전체의 68%에 달한다.

김 시장은 “지방세 개편 등의 영향으로 시 세입 규모가 계속 줄고 있어 재정운영에 어려움이 있으며, 과천시의 입지 여건상 통과교통의 요충지로 현재에도 극심한 교통체증이 발생하고 있는 상태에서 광역적 교통계획 없이 공동주택만 늘어날 경우 현재보다 더 극심한 교통난이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