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시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빌던 민족
[천지시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빌던 민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국이라 할 때 여기엔 지형적으로 인접한 나라를 일컫기도 하겠지만 영향력만으로도 충분히 주변국의 반열에 오를 나라들도 많다. 이 한반도는 지형적으로 볼 때 대륙으로 또는 해양으로 뻗어가고 또 지배해 나갈 수 있는 어쩌면 지구상에서 가장 적합한 요충지다. 그러한 지형적 특징으로 이 한반도는 수천 년 동안 이어져오는 역사의 굴레 속에 그 주변국들과 참으로 많은 사연을 공유하며 또 간직한 채 여기까지 왔다.

우리의 국화(國花)는 무궁화다. 그런데 그 무궁화는 유난히 벌레가 많이 끼는 꽃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국화인 무궁화와 그 벌레가 우리의 역사와 결코 무관치 않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 많고 많은 사연은 역사가 되고 진실이 되어 우리를 보게 하는 거울로서 오늘날 우리가 이 자리를 지키며 살아가야 하는 이유가 되었다. 그 사연은 또 우리를 지탱하게 하는 문화를 만들어 생각과 정신을 길러 오늘까지의 우리를 지키고 자라나게 하는 영양분이 되어 왔다.

이러한 문화를 이끌어가는 힘은 종교다. 원래 우리 인간은 나약한 존재다. 무엇인가에 의지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다. 무엇인가에 의지하며 형성해 가야 했다. 그 결과로 나타나는 현상이 바로 종교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종교는 절대적인 것으로 우리의 문화 즉, 정신을 지배해 온 것이다.

그래서 혹자는 ‘종교는 문화의 어머니다’라고까지 표현했다. 무엇인가를 바라고 기다리고 그리워하는 마음이 행태로 나타나니 결국 문화라는 장르를 낳고 만 것이다.

결과적으로 종교와 문화는 하나가 된 것이다. 종교문화 즉, 불교문화 기독교문화 유교문화 등으로 말이다. 그래서 문화는 정신이란 말이 성립이 되며, 그 정신은 곧 종교의 힘으로 나타나고, 오늘날 우리를 강렬하게 지배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문화(文化)라는 글을 한자로 보면 글월 文에 변화할 化자를 쓴다. 즉, 글로 변화시킨다는 의미다. 그것은 나아가 ‘글’은 종교(宗敎)의 교리를 뜻한다. 그리고 그 글 즉, 교리는 종교의 종(宗)자(갓머리; 하늘, 보일 시)에서 알 수 있듯이 으뜸가는 하늘의 글(열어 보여 알게 한 啓示의 글)을 가르치는 것임을 깨달을 수 있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하늘의 문화’가 곧 이 땅의 역사로 나타났던 것임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언젠가 또는 무엇 때문인지 그 높고 높은 문화는, 아니 그 정신은 사라지고 땅의 것, 세상의 생각과 정신으로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변질되어 살아왔음을 알아야 한다.

하늘의 문화로 이어져오던 이 땅의 우리의 역사는 우리의 미련함과 부족함과 타락으로 서구 열강의 물질문명의 지배하에 종결되었고, 이제 다시금 정신 즉, 문화 나아가 종교의 힘에 의한 시대가 우리 앞에 도래했음을 넉넉히 깨달을 수 있게 한 것이다. 바로 서기동래(西氣東來)가 이 경인년(庚寅年)을 기점으로 시작한 것이다.

그래서인지 우리는 예부터 하늘을 숭배해 오며, 또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소원하며 살아왔던 민족이었으며, 농사를 천하지대본(天下之大本) 즉, 하늘아래서 가장 큰 근본으로 삼고 농사를 생명처럼 여겨 왔던 민족이다. 농사를 지을 때 비가 내리지 않으면 하늘을 우러러 우리의 죄와 허물에 대한 용서를 빌며 비 오게 해 달라고 기우제(祈雨祭)를 드리던 민족이다. 오직 하늘을 의지하며 기원하며 살아 왔던 하늘의 자손이었다.

그러나 언급한 바와 같이, 무궁화에 벌레가 끼는 것 같이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주변국들의 영향아래 살아올 수밖에 없었던 비운의 나라이기도 했다. 그 원인은 전적으로 우리가 우리를 몰랐고 미련한 데서 비롯된 자업자득이었음을 기억해야 한다.

따라서 이제라도 우리의 역사와 문화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사라졌던 정신을 회복해 그야말로 정신을 차려 우리는 물론 온 세상을 살기 좋은 세상으로 만들어 가는 데 다함께 노력하라는 시대적 명령 앞에 서 있음을 명심 또 명심하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디도 2011-02-26 20:42:57
신앙인 으로서 부끄럽네요

남규복 2010-09-27 21:11:37
어릴때부터 우리 할머니 어머니 하늘향해 정한수 물떠놓고 기도하던 생각이 또오르며 우리나라 민족이 하늘을 의지하며 기원하며 살아 왔던 하늘을 종교로 믿고 의지하며 힘을 얻은 자손임을 다시한번 감격하게 되고 느껴집니다.

김수정 2010-09-26 23:17:51
저는 좀 이해가 가질 않네요 좀 어렵고 난해한 글이네요;;

이정식 2010-09-25 13:05:39
그런 하늘만 처다보고 하늘만 의지하는게 싫어서 인간은 과학을 발전시켰고 지금은 웬만한 것 쯤은 인간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해 나가는 단계에 이르게 되었다.
심지어 신은 불필요한 존재라고 까지 호킹박사는 선언하고 종교계와 보란듯이 맞서고 있다.
하지만 불완전한 인간의 힘과 지혜가 올바른 정신과 동반하지 않을 때는 아무리 강력한 힘과 화려한 문명을 이루었다고 해도 하루 아침에 무너졌던 역사가 잘 말해 주고 있다.
이루말할 수 없이 아름다운 우리의 전통 문화의 가치를 알고 홍익인간의 건국이념이 잘만 실현된다면 주변 국가들에 의해 찢겨지고 수난을 당하는 일은 두 번 다시 없으리라..

이정식 2010-09-25 12:58:39
ㅇ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