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쿠웨이트 메르스 확진 우리국민 ‘이상없음’ 판정”
외교부 “쿠웨이트 메르스 확진 우리국민 ‘이상없음’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천지일보
외교부 ⓒ천지일보

“우리국민 확진자 1명과 추가검진자 11명 ‘이상없음’ 판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쿠웨이트에 체류 중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사증상을 보여 현지 병원에 입원했던 우리 국민이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우리 국민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 직후, 발열·기침 등 메르스 유사증상을 보여 쿠웨이트 현지 병원에 입원해 시료검사를 받았고, 9일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아 10일 오전 중 퇴원 예정이다.

또한 메르스 유사증상이 있거나 우려되는 우리 국민 11명은 쿠웨이트 보건부가 지정한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받았고, 전원 ‘이상없음’ 판정을 받았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의료진 2명과 1명의 조사인력으로 구성된 조사팀을 Al Zour 현장에 파견해 우리 국민 확진자의 행적을 조사하는 등 실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