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유치원 일부분 오늘 철거 완료… 인근 상도초 임시 휴업
상도유치원 일부분 오늘 철거 완료… 인근 상도초 임시 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는 가운데 굴삭기 한 대가 철거 작업 준비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는 가운데 굴삭기 한 대가 철거 작업 준비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9

원아 122명, 정규반·방과후반 나눠 교육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 동작구 서울상도유치원이 지반침하로 붕괴 위기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유치원 건물 일부 철거 작업이 10일 마무리 된다.

서울 동착구청에 따르면 철거 작업은 이날 오후 6시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전날 구청은 당초 계획보다 1시간 늦은 오후 2시 15분께부터 압쇄기(붐 크러셔)를 이용, 건물의 전면부 필로티를 제거하고 토사를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구청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철거 작업에는 ‘브레이커’라는 장비가 동원된다. 하지만 이 장비를 이용할 경우 소음과 진동, 먼지가 많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구청은 집게처럼 생긴 도구가 달린 압쇄기를 이용하기로 했다. 압쇄기는 브레이커보다 진동이 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압성토작업(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을 마친 구청은 계획에 따라 건물 전면부의 필로티를 제거하고 토사를 정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먼지가 많이 발생한다는 주민의 반대로 오후 4시 20분께부터 1시간가량 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구청 측은 주민 반대 이후 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물을 뿌려가며 철거 작업을 재개했다.

10일 철거 작업은 지하층 등 하부 건물 파손 부분에 대해 진행된다.

서울상도초등학교는 철거 작업으로 인한 소음과 분진이 심각해 정상적인 교육활동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임시 학교운영 위원회를 소집,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서울상도유치원은 공지한대로 초등 돌봄교실과 별도로 돌봄이 필요한 원생을 위해 에듀케어 방과후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상도초등학교 관계자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 철거작업에 따른 학생 안전 관리와 교육과정 정상 운영을 위해 유관 기관과 교육청과의 협력을 통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철거 일정 변경 등 부득이한 상황 발생 시 지체 없이 휴업 연장 여부를 결정해 공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11시 22분께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