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北정권 수립일 중앙보고 대회 첫 참석… “경제 건설” 강조
김정은, 北정권 수립일 중앙보고 대회 첫 참석… “경제 건설”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9일 평양에서 열린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끝난 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9일 평양에서 열린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끝난 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출처: 뉴시스)

남북 정상회담 언급… “공화국 위상 빛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열린 중앙보고 대회에 참석해 ‘자력갱생’을 강조하면서 경제건설 총력을 다짐했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중앙보고 대회가 9일 평양의 ‘5월 1일 경기장’에서 진행됐다”면서 이 자리에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9.9절 중앙보고 대회에 참석한 것은 집권 이후 처음이다.

보고를 맡은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의 상임위원장은 “종합적 국력과 전략적 지위가 최상의 경지에 올라서고 사회주의 위업 수행에서 전면적 부흥의 새 시대가 열리고 있는 시기에 공화국 창건 70돌을 맞이하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크나큰 자랑이며 민족사적 대경사”라고 말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창건된 지 2년도 못 되는 청소한 공화국이 제국주의 강적을 때려 부수고 조국의 자유독립과 세계평화를 수호함으로써 우리나라는 영웅의 나라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영웅적 군대, 영웅적 인민으로 세계에 이름을 떨치게 되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고영도자 동지의 한없이 숭고한 민족애와 대해 같은 도량, 비범한 결단과 영활한 지략에 의하여 역사적인 북남수뇌상봉들이 이루어지고 특출한 정치 실력과 적극적인 대외활동으로 공화국의 위상이 만천하에 빛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상임위원장은 “당이 제시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기 위한 혁명적인 총공세, 경제건설 대진군을 다그쳐나가야 한다”면서 “자력갱생의 혁명 정신으로 국가경젱발전 5개년 전략목표 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을 힘있게 벌여 경제강국 건설과 인민생활향상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룩하며 과학기술강국, 인재강국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희재 2018-09-10 11:31:15
젊은 사람이 보통이 아닙니다 통일이 되면 과연 누가 이 나라를 이끌어 갈지... 그것도 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