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 “헌법질서 수호의지로 소명 다할 것”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 “헌법질서 수호의지로 소명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강은영 기자]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0 

“사회적 약자·소수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10일 “확고한 헌법질서 수호의지를 바탕으로 법치주의와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소명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이 후보자는 “저에게 헌법재판관으로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가권력의 남용을 견제해 기본권을 지켜내고,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목소리에도 항상 귀를 기울여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인사말에서 “국민의 신뢰 위에서만 헌법재판소는 비로소 존재한다. 국민의 질책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주권자의 참된 의사가 어디에 있는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헤아리도록 하겠다”며 “이념적 대립과 사회적 갈등의 국면에서 중립성과 균형감각을 잃지 않고 화합의 가치를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 강은영 기자]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0

최근 헌법재판소가 창립 30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해선 “지난 30년간 헌법재판소는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습과 공권력의 남용을 시정하고, 그동안 헌법전에 활자로만 머물러 있던 기본권을 국민들 곁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쉬게 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주권주의, 민주주의, 법치주의를 공고히 하는데도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헌법재판소는 시시각각 급변하는 국내외의 현실 속에서 우리 헌법의 원리와 가치를 다양하고 올바르게 구현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책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