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혜리, ‘물괴’서 첫 영화·사극·액션에 도전하다
[영화人을만나다] 혜리, ‘물괴’서 첫 영화·사극·액션에 도전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물괴’로 아이돌 옷 벗고 배우 옷 입어… “신인된 마음”

“성동일 추천에 시작한 영화… 하면 할수록 매력 느껴요”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너무 긴장 돼요. 드라마와 영화는 완전 다르니까 이번에 알게 된 게 많아요. 언론시사회 때도 ‘영화를 같이 봐요?’라고 질문할 정도였으니까요. 배우로서 신인의 마음이 된 것 같아 떨리고 기대돼요.”

드라마 ‘맛있는 인생’을 통해 연기에 발을 들인 그룹 걸스데이 이혜리는 ‘선암여고 탐정단’ ‘하이드 지킬, 나’ 등을 통해 차근차근 실력을 쌓았다. 이후 ‘응답하라 1988’로 아이돌의 이름을 벗고 연기자의 입지를 다진 이혜리가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로 처음 스크린에 도전한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조선, 그리고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담은 영화다.

이혜리는 주인공 ‘윤겸(김명민 분)’이 홀로 키운 외동딸 ‘명’ 역을 맡았다. 호기심 많고 겁 없는 명이는 산속에서 무료한 시간을 버티고자 터득한 의술과 궁술로 아버지를 따라 합류한 수색대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낸다.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지난 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이혜리가 천지일보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혜리는 때로는 진중하게, 때로는 밝고 힘이 넘치는 모습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물괴’는 제가 처음 하게 된 영화이다 보니 촬영하는 내내 정신이 없었어요. 그런데 하면 할수록 영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죠. 성동일 선배님이 ‘꼭 영화를 해보라’고 하셨던 이유를 알 것 같아요.”

첫 영화이자 첫 사극, 첫 액션까지 모든 것이 도전이었던 이혜리는 사극 장르 특유의 말투뿐 아니라 외형까지 영화에 녹아들기 위해 신경을 기울여야 했다.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가 겨울이었는데 이후 봄부터 여름까지 촬영했다. 아무래도 처음 하는 영화이니 준비할 게 많았다”며 “이 영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에 무조건 ‘하겠다’고 답했지만 막상 들어가니 막막하더라. 하지만 만들어가는 과정이 재미있었다.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가능했다”고 회상했다.

큰 도전이기에 이혜리는 현장에서 늘 배우는 자세로 임했다. 아버지로 호흡을 맞춘 김명민은 “(이)혜리가 현장에서 명이와 같이 거지꼴로 다녀서 정말 감탄했다. ‘이 친구가 정말 역할에 흡수됐구나’ 싶었다”고 칭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혜리는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명이의 이미지가 딱 영화 속 이미지와 같았다. 깊은 산 속에 사니 못 씻을 것 같았고, 예쁜 옷도 못 입을 것 같았다”며 “김명민 선배님께서 그렇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답했다.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확실히 영화 속 이혜리의 모습은 무대 위 걸스데이일 때와 확연하게 다르다. 예쁘게 나오고 싶을 법도 한데 검게 그을린 피부에 씻지 못한 얼굴, 누더기 같은 옷을 입은 이혜리는 흙구덩이를 구르고 물괴의 오물을 전신에 맞기도 한다. 이혜리는 “제가 피부가 원래 검은 편이라 흙칠을 해도 티가 안 났다. 그래서 칠하고 또 칠해야 했다”며 “옷이 꼬질꼬질한데 얼굴이 하얗고 깨끗하면 이상할 것 같았다. 그래서 현장에서 거울을 보지 않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혜리는 큼지막한 활을 겨누는 액션 신을 거침없이 소화한다. 그는 “MBC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대회’에서 양궁으로 은메달을 딴 적이 있는데 그게 도움이 되더라. 당시 TV로만 보던 양궁을 처음 쏠 때 너무 좋았다”며 “(영화에서) 명이도 활을 쏘는데 잡고 쏘는 법이 좀 다르다. 명이는 국궁을 쏜다. 연습 할 때 아프기도 했지만 스스로 ‘되게 멋있어’ ‘미국 드라마 헝거 게임 같아’라고 생각했다”며 활짝 웃었다.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이혜리.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명이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명이는 물괴로 인해 발생한 시체를 보고 겁을 먹는 대신 신나서 뛰어간다. 이혜리는 “그 순간 명이는 ‘내가 책에서 보던 게 실제로 이렇게 생겼구나’ 하는 호기심 가득한 마음이었을 것이다. 영화에 나오진 않지만 수색대를 이끌고 용기 있게 사건을 주도해 나가는 명이가 너무 좋았다”며 “실제로 같은 상황이 된다면 명이처럼 하진 않겠지만 평소에 추리하는 걸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관객들이 스크린에서 제 모습을 보는 것 자체가 떨리면서 자랑스러워요. 추석에 ‘물괴’가 스크린에 걸리니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통쾌한 액션을 보며 웃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