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父 손웅정 “대나무같이 기본기가 최우선”… 축구 교육 철학 재조명
손흥민 父 손웅정 “대나무같이 기본기가 최우선”… 축구 교육 철학 재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父 손웅정 (출처: 연합뉴스)
손흥민 父 손웅정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의 남다른 교육철학이 재조명되고 있다.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은 과거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출연해 유소년 시절 손흥민을 가르친 지도자이자 아버지로서 교육 철학에 대해 언급했다.

손웅정은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만큼은 나와 정반대의 시스템으로 가르쳐야겠다고 생각했다. 축구선수는 공에 비밀이 있는데 공을 못 다루고 어떻게 축구를 하겠느냐. 그걸 극복하는 것은 기본기밖에 없다”며 자신의 축구 지도 철학을 밝혔다.

손웅정은 “대나무가 땅 위에 싹을 틔우기 위해서 5년 동안 땅속에서 뿌리를 내려야 한다. 뿌리를 뻗을 수 있는 거리를 다 확보하고, 뿌리 뻗는 기간이 5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 대나무가 지상에 딱 올라오면, 하루에 70cm씩 큰다”며 “그런 생각을 많이 하고 기본기에 충실해서 훈련한다”고 말했다.

한편 7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네트워크 ‘SB 네이션’의 토트넘 커뮤니티에는 “다니엘 레비 회장은 손흥민의 아버지를 영입해야 한다”는 제목의 기고문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손웅정 감독은 손흥민이 16세가 될 때까지 직접 코칭을 했고, 현재도 한국에서 유소년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며 “그의 아카데미에서는 선수들이 십대 중·후반의 나이가 될 때까지 슈팅보다 기술과 피트니스에 집중을 두고 교육을 받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런 교육방침은 손흥민의 플레이에서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며 “손흥민은 볼을 가진 상황에서 토트넘에서 가장 꾸준한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