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署, 다문화가정을 위한 ‘사랑나눔 바자회’ 개최
안산단원署, 다문화가정을 위한 ‘사랑나눔 바자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단원경찰서가 9일 안산 다문화특구 원곡동 다문화지원본부 다목적실에서 다문화가정을 위한 바자회를 개최했다. (제공: 안산경찰서) ⓒ천지일보 2018.9.9
안산단원경찰서가 9일 안산 다문화특구 원곡동 다문화지원본부 다목적실에서 다문화가정을 위한 바자회를 개최했다. (제공: 안산경찰서) ⓒ천지일보 2018.9.9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서장 심헌규)가 9일 안산 다문화가정을 위한 ‘사랑나눔 바자회’를 개최됐다.

바자회는 다문화특구 원곡동 다문화지원본부 다목적실에서 열렸으며 다문화 가정 200여명이 방문했다.

안산단원서 외사자문위원회가 마련한 의류, 신발, 잡화 등 400여점을 1점당 1000원에 판매하며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가정에게 작지만 큰 사랑을 전달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행사장 한 켠에는 경찰 홍보 부스와 한국말에 서툰 외국인을 위해 외사경찰을 활용한 범죄 피해 상담부스를 운영해 범죄 피해자 발굴에 힘썼으며, 다문화 자녀들은 경찰복 입어보기 체험을 통해 포토 부스에서 기념사진을 남기며 뜨거운 호응을 불러왔다.

필리핀 결혼이주여성 민지원씨는 “겨울 옷을 저렴하게 장만할 수 있어서 좋았으며, 아이의 장래희망이 경찰관인데 직접 경찰복을 입어보면 경찰 아저씨를 만나 너무 행복해하여 뿌듯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태한 외사자문위원장은 “자칫 소외될 수 있는 다문화 가정에게 추석의 보름달 같이 풍요로운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바자회를 개최했다”며 “앞으로도 불우 다문화 가정 지원 등 후원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심헌규 안산단원경찰서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따뜻한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앞으로도 안정적인 다문화 사회 정착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랑나눔 바자회’를 통해 마련된 판매 수익금은 불우한 다문화가정과 사회복지시설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