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잔수, 김정은에 시진핑 친서 전달… ‘북중 우호’ 강조
리잔수, 김정은에 시진핑 친서 전달… ‘북중 우호’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친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리잔수 중국 상무위원. (출처: 연합뉴스)
시진핑 친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리잔수 중국 상무위원. (출처: 연합뉴스)

시진핑 “북중 관계, 유지·발전은 확고부동”
리잔수 “한반도 비핵화·평화 유지 목표 견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중국 국가서열 3위인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9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

9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리 위원장은 전날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맞아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북했다. 

리 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북중 우호를 강조하는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친서에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 동안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위원장의 강한 영도 아래 북한 인민들이 사회주의 건설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큰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당과 인민들을 이끌며 새로운 전략 노선을 전면적으로 실행하고 있고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며 “사회주의 건설의 각 분야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중관계를 잘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양측의 공동인식을 잘 실천하며 북중관계를 더욱 빨리 발전시키길 원한다”고 했다.

친서를 전달한 리 상무위원장은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입장과 더불어 향후 한반도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며 “우리는 북한의 적극적인 노력에 매우 감사한다”고 말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의 공동인식을 실행하고 평화와 대화의 좋은 추세를 지키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