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ICBM 공개 않는 北열병식, 대화지속·경제개발 의지”
외신 “ICBM 공개 않는 北열병식, 대화지속·경제개발 의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탱크가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탱크가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WP “치열한 협상 고려한 유화 제스처”

WSJ “경제에 초점 맞춘다는 신호”

[천지일보=이솜 기자]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9.9절)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외국 언론들은 대화 지속을 위한 ‘유화적 제스처’라고 분석했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열병식 관련 기사에서 “열병식은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앞서 열렸던 (건군절) 열병식보다 더 강도가 약했고 2017년 4월에 열렸던 것보다는 훨씬 더 강도가 약했다”고 전했다.

이어 WP는 “북한이 핵을 운반할 수 있는 미사일 체계를 선보이지 않은 것은 치열한 외교 활동과 협상의 시기를 고려한 유화적인 제스처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외교전략 분석가이자 미국과학자연맹(FAS) ‘방위태세계획’의 부선임연구원인 앤킷 팬더는 “ICBM을 선보이지 않은 선택은 핵 억지력의 완성에 따라 경제 개선을 우선시하겠다는 올해 초 김 위원장의 새 전략 노선의 진지함을 강조하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제임스 마틴 비확산연구센터의 그레이스 류 연구원도 “북한 열병식은 특히 다음 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맞아 북한이 한국 및 미국과 상대적으로 호의적인 대화를 지속하는 것을 목표로 한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했다.

AP통신은 열병식이 김 위원장의 ‘강력한 경제에 대한 희망’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했다.

AP는 “북한은 단지 군사력을 강조하던 데서 벗어나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노력으로 관심을 돌리려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북한의 저강도 열병식은 북미대화 등 외교적 협상 과정이 흔들리는 와중에도 북한이 경제에 지속해서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