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70주년 9.9절 열병식 ‘ICBM’ 안 나와… 대미의식 수위조절
北 70주년 9.9절 열병식 ‘ICBM’ 안 나와… 대미의식 수위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탱크가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탱크가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리잔수, 나란히 관람

김영남, 경제목표 강조 연설

北 신문, 핵 직접 언급 피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9일 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등장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FP 통신, 교도통신 등의 외신들은 이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며 일제히 전했다.

열병식은 이날 오전 10시께 시작돼 정오 이전에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 ICBM은 물론 탄도미사일 종류도 등장시키지 않았으며 재래식 무기만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트위터에서 공개한 사진에서 보면 북한은 지대공 유도미사일인 ‘KN-06(번개 5호)’과 300㎜ 신형방사포(KN-09), 122㎜ 방사포 등만 행사에 동원했다.

또 취재를 위해 평양에 체류 중인 윌 리플리 CNN 기자는 열병식의 규모에 대해 “대략 1만 2000명 이상의 군인과, 5만명 이상은 족히 돼 보이는 민간인이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주석단에 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과 손을 올려 잡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주석단에 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과 손을 올려 잡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또 외신들은 열병식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중국 국가서열 3위인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주석단에 나란히 자리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8일(건군절)인 건군 70주년 열병식 때와는 달리 직접 연설은 하지 않았다. 이날 연설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연설을 맡았다.

김영남은 연설에서 핵 무력이 아닌 정권의 경제적 목표를 강조한 연설을 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북한이 9.9절을 맞은 열병식에 ‘화성-14형’ ‘화성-15형’ 등 ICBM급 미사일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미국과 비핵화-평화체제 협상의 교착 해소를 모색하는 의도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중국, 러시아 등 세계 각국의 고위급 외빈과 외신기자 14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치른 열병식에서 이같이 수위조절을 한 것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자극하지 않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서도 ‘전쟁억제력’ 등으로 직접적으로 핵·미사일 능력 언급일 피하고, 미국을 거론하지 않는 등 대미협상에 앞서 수위조절에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8-09-09 22:14:20
정은아 우리 통일의 물고를 텃으니 이제 가자 통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