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P 대비 집값 사상 최고… “규제 효과 없었다”
GDP 대비 집값 사상 최고… “규제 효과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정부, 이번 주 초강력 대책 발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총생산(GDP) 대비 전체 주택 시가총액 배율이 사상 최고로 치솟았다.

9일 한국은행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주택 시가총액은 4022조 469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6% 늘었다. 지난해 명목 GDP는 같은 기간 5.4% 증가한 1730조 3985억원이었다.

GDP보다 주택 시가총액이 더 빠른 속도로 불어나다 보니 GDP 대비 주택 시가총액은 2.32배로 전년의 2.28배보다 확대했다. 지난해 GDP 대비 주택 시가총액 배율은 한은이 주택 시가총액 자료를 작성한 1995년 이래 사상 최고치다. 이 배율이 오른 것은 경기보다 주택 시장이 상대적으로 호조를 보였다는 것을 말한다.

문재인 정부는 투기 과열지구를 6년 만에 부활시키는 등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를 내놨지만 지난해 전년 대비 주택 시가총액의 증가율이 2007년(13.6%)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지역의 아파트값이 급등한 데 따른 것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867조 602억원으로 전년 대비 13.0% 증가했다.

그중 강남구 아파트 시가총액이 139조 5937억원으로 1년 전보다 13.4% 증가했고, 송파구 아파트 시가총액은 102조 4099억원으로 21.8%나 뛰었다.

올해도 경제성장률이 지난해보다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GDP 대비 집값 비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집값 안정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