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폭염에도 전력수급 부족 없었다
최악 폭염에도 전력수급 부족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DB.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여름 최악의 폭염으로 일각에서 제기된 전력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었다.

9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8월 두 달간 공급예비율은 7월 23~27일, 8월 13~14일 등 7일 동안 한 자릿수를 기록했지만 전력수급 위기경보 단계까진 이르지 않았다.

최대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찍은 7월 24일에는 예비율이 7.7%까지 떨어져 공급 가능한 전력과 수요의 차이를 나타내는 공급예비력이 709만kW를 기록한 바 있다.

예비력이 500만kW 이하로 떨어지면 전력수급 위기경보 준비 단계에 들어간다.

또 전기요금 ‘폭탄’도 우려만큼 크지 않았다는 평가다. 작년 여름보다 10만원 이상 증가한 가구가 전체의 1.4%에 그쳤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이 검침일이 8월 1일부터 12일까지인 전국 874만 가구의 전기요금을 분석한 결과 올여름 가구 4곳 중 3곳의 전기요금이 작년 여름보다 늘었으며 평균 증가액은 1만 7천원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