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열 3위’ 리잔수, 北김영남 면담… “친선관계 변함없이 강화 발전”
‘中서열 3위’ 리잔수, 北김영남 면담… “친선관계 변함없이 강화 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AP/뉴시스】중국 지도부 서열 3위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8일 북한 평양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리 위원장은 9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2018.09.08 (출처: 뉴시스)
【평양=AP/뉴시스】중국 지도부 서열 3위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8일 북한 평양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리 위원장은 9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2018.09.08 (출처: 뉴시스)

“북중 친선, 쌍방 노력으로 활력 있게 발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을 맞아 방북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변함없는 친선관계를 강조했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지난 8일 리 위원장은 중국 당·정부 대표단을 인솔해 김영남 위원장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리 위원장은 ‘중조(북중)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켜 나가려는 중국 당과 정부의 입장’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환대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김영남 위원장은 연회 연설에서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친선과 단결의 시위”라며 “조중친선이 쌍방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앞으로 더욱 활력 있게 발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위원장은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쌍방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전통적인 중조친선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다지며 훌륭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중국 국가서열 3위 인사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북한의 9.9절 행사 특사로 평양에 8일 도착했다.

시 주석은 애초 이번 북한의 9.9절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면서 중국에 대한 책임론을 거론해 시 주석의 방북이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