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대 상장사, 올해 정규직 늘고 비정규직 줄어
국내 100대 상장사, 올해 정규직 늘고 비정규직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100대 상장기업이 올해 비정규직인 기간제 직원을 줄이고 정규직 직원은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재벌닷컴이 100대 상장사의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기간제 직원은 작년 말 4만 2588명에서 올해 6월 말 3만 7453명으로 5135명(12.1%) 줄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비정규 직원을 줄인 곳은 삼성전자와 한국전력, 현대차, SK하이닉스 등 51개사로 집계됐다. 기업별로는 LG이노텍의 기간제 직원이 작년 말 4083명에서 올해 6월 말 1450명으로 2633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으로 GS리테일 1769명, 대림산업 310명, KT 281명, 대한항공 230명, 대우건설 207명 등이 감소 폭이 컸다.

특히 지난해 말 48명의 기간제 직원을 뒀던 이마트는 6월 말 기준 기간제 직원이 하나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기업 가운데는 삼성전자가 76명을 줄였고 한국전력은 114명, 현대차는 12명, SK하이닉스는 10명을 각각 줄였다.

같은 기간 100대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80만 3000여명에서 81만 1000여명으로 8000여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