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창업·스타트업 유통路 뚫어준다
롯데, 창업·스타트업 유통路 뚫어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7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에서 롯데 유통사업부문 소속 MD(상품기획자)들이 참가기업의 품평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롯데쇼핑)
지난해 10월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7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에서 롯데 유통사업부문 소속 MD(상품기획자)들이 참가기업의 품평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롯데쇼핑)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 유통사업부문이 청년 창업가의 국내외 유통채널 진출을 돕는다. 롯데쇼핑은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오는 23일까지 ‘2018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 4회째 개최되는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은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롯데 유통사업부문만이 가지고 있는 인프라를 통해 국내·외 유통채널에 진출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진행되고 있다.

참가 신청은 오는 23일까지 ‘K-startup’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소비재를 제조·생산하는 만 7년 미만의 창업기업으로 유통채널 진출에 적합한 제품을 보유한 곳이면 된다. 롯데 유통사업부문 소속 MD(상품기획자)들이 직접 기업들의 경쟁력과 시장성, 마케팅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총 300여 참가기업을 선정한다. 이들은 영등포 롯데 리테일아카데미에서 창업벤처스쿨을 거친 후 오는 10월 30일 코엑스에서 진행될 ‘2018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에 참가하게 된다.

참가기업들은 롯데 유통사업부문의 롯데 백화점, 마트, 슈퍼, 하이마트, 세븐일레븐, 홈쇼핑, e커머스, 롭스, 자산개발 등 9개사 150여명의 국내·외 MD들을 통해 구매 상담 및 제품 품평회 기회를 받는 동시에, 일반 소비자 평가단을 통해 자사 제품을 고객의 눈높이에 맞게 진단해 볼 수 있다. 특히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100여 창업기업은 2018년 창업도약패키지사업과 연계해 다양한 유통채널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제품개선 비용(최대 8백만원)을 비롯해 국내·외 판촉전 참가 기회와 롯데 유통사업부문 입점 교육 및 멘토링 등 다양하고 체계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이원준 롯데 유통사업부문 부회장은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이들이 국내·외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글로벌 청년창업&스타트업 대전’ 참가 신청 및 사업 내용에 대한 문의는 중소기업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57)나 창업진흥원 창업사업화부(042-480-4449, 4347)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