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전국 맑고 일교차 커… “환절기 건강관리 유의”
[날씨] 전국 맑고 일교차 커… “환절기 건강관리 유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늦더위가 가고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일대에 뜬 구름이 한 폭의 수묵화를 연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늦더위가 가고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일대에 뜬 구름이 한 폭의 수묵화를 연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일요일인 9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 들어 구름이 많이 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6시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남부내륙과 강원영서에는 안개가 짙게 낀 곳이 있고, 그 밖의 내륙에도 안개가 낀 곳이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9도, 낮 최고기온은 23∼28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서울·인천·경기도와 서해5도는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 지역은 10일에도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당분간 아침에는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내려가면서 평년(최저 17~20도, 최고 27~28도)보다 낮아 쌀쌀하겠고, 낮 기온은 일사에 의해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예보됐다. 

경상남도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부산과 울산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날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으나, 울산과 부산 동쪽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밤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10일 울산과 부산 동쪽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새벽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강원도에선 현재, 동해북부해상에 동풍영향으로 강수에코가 발달하고 있으며, 10km/h의 속도로 남남서진 하고 있다. 강원북부동해안은 오늘 오전부터 영향을 받기 시작해, 강원영동은 10일 아침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