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성고, 文정부 첫 ‘자사고→일반고’ 전환
서울 대성고, 文정부 첫 ‘자사고→일반고’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

일반고로 내년 신입생 받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가 일반고로 전환된다. 이는 ‘자사고 폐지’를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의 첫 사례가 됐다.

서울시교육청은 대성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요청에 대해 교육부가 동의 통보를 해왔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대성고의 일반고 전환이 최종 확정됐다. 지난 2015년 미림여자고등학교, 우신고등학교에 이어 서울시 소재 자사고 중 세 번째로 일반고 전환되는 사례이다.

대성고는 2019학년도부터 자사고 지정이 취소되고 일반고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2019학년도 서울특별시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을 변경·공고할 예정이다.

이번 대성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과정은 지난 7월 25일 학교법인 호서학원(대성고)이 학생 충원률 저하, 중도 이탈률 증가, 재정 부담 증가 등으로 자율형 사립고 지정 목적 달성이 불가능한 사유가 발생해 자발적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를 신청하면서 진행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 심의(7월 31일), 청문(8월 14일)을 실시하는 절차를 거쳐 지난달 20일 교육부에 동의를 신청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대성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더라도 자사고로 입학한 현재 재학생은 졸업할 때까지 정상적인 자사고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하는 등 대성고등학교 재학생 보호를 위해 장학과 컨설팅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법인·학생·학부모가 참여하는 일반고 전환 추진 협의체 구성, 학교의 복합교육과정과 연계한 특별 프로그램 운영, 시설·기자재구입·교육과정운영비 예산 5년간 10억원 추가 지원, 학교 교육공동체간의 소통과 협의 등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안정적인 일반고 전환을 위해 행·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일반고 전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전환 계획 이행 여부를 면밀히 관리·감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