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갑질 문화 근절 및 인권 존중을 위한 ‘노사공동선언’ 발표
남부발전, 갑질 문화 근절 및 인권 존중을 위한 ‘노사공동선언’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이 지난 6일 본사가 위치한 부산국제금융센터 4층 강당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갑질 관행 근절 및 인권 존중을 위한 노사공동선언을 발표하고 전문 강사를 초청해 인권 특강을 진행한 가운데 특강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남부발전㈜) ⓒ천지일보 2018.9.8
남부발전이 지난 6일 본사가 위치한 부산국제금융센터 4층 강당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갑질 관행 근절 및 인권 존중을 위한 노사공동선언을 발표하고 전문 강사를 초청해 인권 특강을 진행한 가운데 특강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남부발전㈜) ⓒ천지일보 2018.9.8

전 직원 인권 의식 함양을 위한 인권 특강도 동시 실시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한국남부발전㈜(남부발전, 사장 신정식)의 노사가 갑질 관행을 근절하고 인권 존중의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공동의 뜻을 모았다.

남부발전은 지난 6일 본사가 위치한 부산국제금융센터 4층 강당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갑질 관행 근절 및 인권 존중을 위한 노사공동선언을 발표하고 전문 강사를 초청해 인권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공동 선언은 공공기관내 갑질 문화를 근절하고 인권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직원 대표의 공동 선언과 함께 신정식 사장과 송민 노조 위원장이 공동 서명을 하면서 실천의지를 나타냈다.

공동 서명 이후에는 재심을 통해 피고인의 무죄를 입증하는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으로 널리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가 인권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박준영 변호사는 공권력의 잘못된 판단과 갑질 의식이 한 사람의 인권을 짓밟았던 사례를 소개하며 공공기관의 인권 존중을 기반으로 한 업무수행을 강조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갑질 근절 대책을 수립하고 갑질신고센터를 만드는 등 공공기관의 갑질 근절과 인권 의식 함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