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2018 자동차검사 발전세미나’ 개최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2018 자동차검사 발전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7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2018 자동차검사 발전 세미나’를 주최하고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공: 박순자 의원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 2018.9.7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7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2018 자동차검사 발전 세미나’를 주최하고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공: 박순자 의원실) ⓒ천지일보 2018.9.7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 자동차의 안전한 이용, 철저한 자동차 검사기술과 안전관리체계 마련 선행되어야!”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자유한국당, 안산단원을)이 7일 오전,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2018 자동차검사 발전 세미나’를 주최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사람을 위한 첨단기술과 교통안전의 융합’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대섭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첨단자동차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정부정책에 대해 발제를 맡아 “기계와 전기 중심의 하드웨어 중심의 검사에서 전자와 통신융합 등 소프트웨어 중심의 검사로, 정차 상태의 검사에서 도로운행 상태 재현의 검사로 바꾸어 가겠다”며 아날로그식에서 첨단화되고 다양한 자동차검사 제도의 패러다임 변화를 언급했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자동차 배출가스 관리정책 현황 발표에서 “미래세대를 위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과학적인 연구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첨단 자동차 기술 발전과 함께 환경관리 대책마련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익희 한국교통안전공단 검사전략실장은 첨단안전장치 검사기술 개발현황 발제에서 “자동차의 첨단장치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한국형 검사시스템을 개발해 주행형 검사장비와 연계하고자 한다”며 미래 첨단 안전장치의 개발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구회진 한국전지산업협회 본부장은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기술개발현황에 대해 설명했으며, SK텔레콤 박종관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안전한 자율주행차를 위한 5G통신에 대해 발표했다.

박순자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4차 산업혁명의 여파로 자동차 산업에도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자동차를 기반으로 급격한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첨단자동차의 개발과 발맞추어 보다 안전하고 철저한 안전운행 환경 조성과 검사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우리 국민들이 첨단 자동차의 안전에 대해 충분히 신뢰할 수 있도록 철저한 자동차 검사기술과 안전관리체계 마련이 선행되어야한다”며 “오늘 개최된 세미나를 통해 첨단자동차 검사기술과 제도발전을 위한 깊은 논의와 실효성 있는 대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환경부‧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한국자동차안전학회, 한국자동차공학회, 전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의 후원으로 진행됐고, 200여명이 넘는 자동차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