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환구 현대重 사장 “임직원 희생·양보 없으면 해양사업 유지 불가능”
강환구 현대重 사장 “임직원 희생·양보 없으면 해양사업 유지 불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제공: 현대중공업)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제공: 현대중공업)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7일 “임직원의 희생과 양보가 없다면 해양사업을 계속해서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할 수도 있는 상황임을 솔직하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강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현대중공업은 해양사업의 존속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아무런 대책, 희생도 없이 무조건 안 된다는 노동조합의 태도는 회사를 더 어렵게 만들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현대중공업은 해양사업본부 인력 구조조정을 놓고 사측과 노조측은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그는 조선 물량을 해양사업부로 나누기, 외주물량 직영전환 등 해양사업부 유휴인력 문제 해결을 위한 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는 반박했다.

강 사장은 “조선사업부는 2017년 1146억원, 올해 상반기 245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고 이미 지난해 9월부터 물량 부족에 따른 휴업과 휴직을 지속해 지금도 230명이 휴직·휴업 중이며 군산조선소, 4도크(dock), 5도크의 가동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또 “협력사 노무비는 직영의 65% 수준으로 직영비율이 높아지면 회사 노무비가 증가한다”라며 “현재 조선사업부는 삼성중공업, 대우조선보다 직영비율이 이미 높은 상태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우리 회사 1인당 월평균 인건비는 약 520만 원, 중국 조선소 인건비는 약 169만원이며 인도 등은 약 80만원에 불과하다”며 “해양사업부 원가 중 인건비 비중은 20% 수준, 중국 인건비 비중은 6%, 싱가포르는 3% 수준으로 수주 실패 원인이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강 사장은 “올해 하반기에는 후판가격도 올라 지금 조선사업본부가 해양사업본부까지 신경쓸 상황이 아니다”며 “해양사업본부는 향후 3년간 수주가 없으면 현재 2400명인 해양사업부 인건비 손실액만 약 6000억원이 발생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